[속보]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됐던 괴물 프랑스 출현


 						  
 								 

최근 조선시대 역사서에 기록되었던 괴물이 프랑스에서 목격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에는 ‘조선시대 역사서에 기록되었던 괴물이 부산에서 목격됐다’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조선왕조 실록은 무조건 사실만을 기록해야하는 조선시대 공식 문서다.

그런데 조선왕조실록을 보던 현대의 역사학자들이 깜짝 놀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금으로부터 약 500년 전 조선 중종 시기 온통 사방이 캄캄한 새벽 철통 같이 궁을 지키던 장수들 앞에 무언가가 나타났다.

놀란 장수들이 살펴보니 그 모습이 심상치 않았다. 언뜻 봤을 때 커다랗고 검은 개처럼 보이는데 시커먼 몸뚱아리에 달린 희끄무레한 얼굴이 꼭 인간의 얼굴을 닮았다.

소름끼치는 모습에 사람들은 혼비백산하며 순식간에 줄행랑 쳤다.

하지만 왕이 있는 궁궐이었고, 이 괴물을 놓쳤다가는 왕의 목숨이 위험했다.

장수들은 괴물에게 달려들었고, 괴물은 순식간에 담을 넘어갔다. 

이 괴물은 조선왕조실록에 딱 한 번 나온 것이 아니라 여러 번 나왔다. 중종의 어머니가 잠든 방 창문을 두드리고 사라져 또 한 번 궁궐이 발칵 뒤집힌 적이 있었다.

괴물은 1545년을 마지막으로 조선왕조실록에서 자취를 감춰버린다.

그러나 이 괴물이 사라지고 약 200년 뒤 조선으로부터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프랑스에서 이 괴물과 거의 똑같이 생긴 괴물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제보당이라는 지역에 주로 나타나 제보당의 괴수라고 불렸다. 이 괴물은 마치 거대한 검은 개와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다.

제보당의 괴수는 밤만 되면 사람들을 공격하고 심지어 잡아먹기까지 했다.

무려 백 명 넘는 사람이 잡아먹히자 결국 프랑스는 수백 명의 군인을 투입해 괴물을 죽이는 데 성공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동심파괴’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