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볼품없는데…” 조선시대 때 가장 귀한 대접받았다는 의외의 음식


 						  
 								 

물 말은 밥이 조선시대 때 최고의 대접이었다?!

입맛이 없거나 집에 먹을 것이 시원찮을 때 사람들은 물에 밥을 말아먹곤 한다.

물에 밥을 말고 그 위에 김치나 각종 젓갈류 등 반찬을 올려먹으면 의외로 맛있게 먹을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은 한 끼를 대충 때우거나 간단하게 먹을려고 할 때 먹는 거지, 집에 놀러온 손님이나 누구에게 대접하는 음식은 아니다.

 

하지만 조선시대에는 물 말은 밥이 손님 대접하는데 사용됐고, 왕의 밥상에도 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물 말은 밥에는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고 한다.

물 말은 밥이 언제부터 먹었으며 어떤 상황에 먹었던 것일까?

과거에는 물 말은 밥을 수반이라고 불렀다. 언제부터 밥에 물을 말아 먹었는지 정확하게 알려진 것은 없지만 고려시대 문신 이색이 쓴 책 ‘목은시고’를 보면 과거 수반을 먹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목은시고’에는 이런 시가 쓰여 있었다.

“한더위에 가난한 살이 물에 밥 말면서 얼린 생선 말린 것이 매양 생각났는데 가을에 얻어 먹어도 역시 좋기만 하군 긴 허리 살살 씹으며 짧은 시를 읊노라”

이러한 점에서 봤을 때 최소 고려시대 떄부터 시작됐을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다.

또한 이색이 여러 재추, 기로들을 찾아다니고 마침내 계림의 이정당 집을 찾아가서 수반을 먹었다는 내용도 나온다. 

여기서 ‘재추’는 고위 벼슬아치를 뜻하고, ‘기로’는 은퇴한 벼슬아치를 뜻하는데 이정당이라는 고위 벼슬아치가 찾아온 손님에게 수반, 즉 물 말은 밥을 대접했다는 내용인 것이다.

당시 물 말은 밥, 수반은 꽤 괜찮은 음식이었고 그 가치는 지금보다 더 높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조선왕족실록에도 1470년 5월 29일 수반에 대한 기록이 나온다. ‘각전의 낮 수라에는 단지 수반만 올리게 하라’라고 적혀있다.

여기서 ‘각전’은 왕과 왕비가 거처하는 곳을 말하고 이곳에 물 말은 밥을 올렸다는 것은 고려시대와 마찬가지로 물 말은 밥이 꽤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이때 먹은 수반은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1470년 조선의 왕이 성종일 때 다른 때보다 비가 많이 오지 않아 가뭄이 심하게 들었다.

나라에 어려운 일이 일어났을 때 왕이 자신의 부도덕함 때문에 어려운 일이 일어났다고 생각해 반성하는 의미로 자신의 밥상을 줄이기도 했다. 다시말해 수라상에 올라가는 음식의 양을 줄인건데 이를 감선이라고 했다.

1470년 5월 29일 성종이 먹은 수반은 가뭄이 일어난 것을 반성하는 의미로 먹었던 것이다.

또한 1470년 7월 8일에는 비가 많이 왔음에도 성종이 수반을 먹었는데 신하들이 건강을 생각해 다른 음식을 먹을 것을 청하자 수반을 먹는 것은 가뭄이 아니라 더워서 먹는 것이라고 했다.

수반은 반성의 의미 뿐만 아니라 열을 내리는 용도로도 먹기도 했던 것이다.

게다가 왕이 아플 때 수반을 먹었다는 내용도 여러번 나왔는데 왕이 기력이 없을 때 대접하는 음식으로도 사용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 물 말은 밥은 영양가도 부족하고 형편없는 식단이라고 평가받지만 과거에는 아주 대접받는 음식이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