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년 된 항아리에서 발견된 것의 정체


 						  
 								 

미국 위스콘신 주, 그곳에 있는 원주민의 땅, 메네모니 저수지에서 발굴 작업을 진행하다 엄청난 것이 발견되었다.

그것은 바로 800년 전에 사용되었던 작은 항아리다. 누가 사용했는지, 어떤 가치가 있는 것인지는 알 수 없었지만 그 안에는 특별한 것들이 있었다.

바로 호박씨였다. 이 호박씨는 다른 호박씨와 다르게 아주 특별했다. 바로 멸종한 호박의 씨였기 때문이다.

 

발견한 사람들은 이것을 땅에 심었고, 그 결과 성공적으로 재배할 수 있었다. 이미 멸종한 종을 되살린 위대한 일을 해낸 것이다.

이 호박을 본 사람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크기가 엄청났기 때문이다. 가장 큰 것은 약 1m였으며 무게는 8kg에 달했다.

색깔은 밝힌 진한 오렌지색이며 줄무늬가 있었다. 표면은 약간 울퉁불퉁했다.

그들은 이 호박의 이름을 게티-오코소민(Gete-okosomin)이라고 지었다. 오래된 멋진 호박 또는 큰 멋진 호박이라는 뜻이다.

이후 이 호박은 그 지역의 특산품이 되어 판매되고 있다. 실제로 맛도 굉장히 좋아서 이 호박을 이용한 많은 요리가 나오고 있다고 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