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쓸데없다고 했지만 미군이 70년 동안 해오고 있다는 작전


 						  
 								 

미국이 무려 70년 동안이나 해온 작전이 있다고 한다.

1952년, 남태평양 미크로네시아 환초 위를 정찰비행 중이던 B-29 승무원들은 지상에서 자신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원주민들을 발견했다.

승무원들은 답례로 기내에 있던 물건들을 낙하산에 묶어서 투하해주었다. 대부분 휴지나 생수, 간식 같은 것들이었다.

 

별 거 아닌 물건이지만 원주민들은 크게 기뻐했고, 이 비행을 시작으로 이 동네를 가로지르는 미군 정찰기들은 원주민들에게 낙하산으로 선물을 투하해주는 관습이 생겼다.

태평양 사령부에서도 승무원들의 이런 돌발행동을 나쁘게 생각하지 않았는지, 아예  1년에 한 번씩 미크로네시아 전국의 격오지에 생필품을 공급해주는 계획을 입안, 정식 직계에 포함시켰다.

그리고 작전 수행기간이 12월 초라는 걸 감안하여 ‘크리스마스 공수작전’이라고 명명했다.

남태평양의 섬들은 식량 같은 건 자급자족이 가능하지만 공산품들, 특히 생필품과 의약품이 매우 부족했다.

물건 하나를 구입하려면 큰 배를 타고 섬까지 한참 가야 했다. 그 때문에 이런 물자는 원주민들에게 정말 귀한 선물이었다.

12월이 되면 미국이 각 섬 지역에 투하 날짜와 시간, 장소 등을 언질해준다. 주민들이 다칠 수도 있어 얕은 바닷가에 투하한다고 한다.

현재는 이 작전에 호주, 뉴질랜드군과 일본 해자대까지 같이 참여하고 있다.

한 번에 투하되는 물자의 양은 약 180kg이며 전체는 30여톤 정도로 대부분 미국 자선단체에서 기부받은 물건들이다. 주방용기나 장난감 같은 것들도 있다.

사실 미군이 이 작전을 통해 얻는 것은 없다. 그저 원주민들의 진심이 담긴 감사 인사뿐이다.

그러나 미국 태평양 사령부는 ‘공수작전능력 향상’이라는 표면 상의 이유로 70년 넘게 계속 이 작전을 시행 중이다.

원주민들에게는 2차대전 때 그들의 할아버지들이 본 ‘거대한 새를 타고 와서 먹을 것을 주고 병을 고쳐주던 하얀 신들’에 대한 전설이 아직 현재진행형인 셈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