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만취녀가 40대 가장 폭행한 사건 최근 밝혀진 충격적인 근황


 						  
 								 

지난 7월 성동구의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만취한 여성에게 한 40대 남성이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러한 가운데 만취한 20대 여성으로부터 ‘묻지마 폭행’을 당하는 아버지와 오빠의 모습을 본 6살 딸이 심리적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한 언론 매체에 의하면, 피해자인 40대 남성 A씨의 6살 딸 B양은 한 달 전인 지난달 26일 한양대병원에서 심리검사를 받았다.

딸은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R/O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가 시사(示唆)된다’는 진단을 받았다.

 

한양대병원의 심리학적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B양은 정서적 증상과 관련해 인지적 효율이 저하된 것으로 보인다.

일부 과제에서 목표 자극에 적절하게 반응하지 못했으며, 충동적인 오류도 관찰됐다고 전해진다. 또한 주의 유지에서 효율이 저조해진 상태다.

검사를 진행한 의사는 ‘아동은 갑작스럽게 발생한 부친과 오빠의 피해 장면을 목격한 이후 외부에 대한 경계가 상승하며, 높은 수준의 불안정감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또한 ‘폭행 사건 이후 부정적 정서가 증가해, 사소한 일에도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사료된다. 사건에 대해 반복적으로 반추해 불편감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피해자 A씨는 “아이까지 이런 지경에 이르게 돼 허망한 심정만 남았다”며 “그럼에도 가해자는 아직도 직접 찾아와 사과하지도 않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7월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산책로에서 피의자인 20대 C씨로부터 주먹, 발길질, 휴대전화 등으로 무차별 폭행을 당한 바 있다.

폭행은 C씨가 A씨의 아들에게 맥주캔을 내밀었다가 거절당하면서 시작됐다.

C씨는 먼저 A씨의 아들의 뺨을 때렸다. 그후 도주하려던 C씨를 A씨가 막아서자 휴대전화, 주먹, 발 등을 이용해 A씨를 폭행했다.

출동한 경찰관에게 C씨는 오히려 A씨가 먼저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으나, 현장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한 결과 그런 장면은 찍히지 않았다.

그리고 A씨가 자신을 성추행하려 했다는 진술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런 정황도 찾을 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자신을 제압하는 경찰관들에게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C씨가 자신이 술을 먹는 사진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려 또 한번 논란이 됐다.

해당 사건은 검찰에서 서울 성동경찰서로 이첩됐으며, 경찰은 폭행, 아동학대, 무고 등의 혐의로 C씨를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