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전에 웨딩 포토 실장님 앞에서 은밀한 사진 찍었습니다. 예비신랑은 사랑하구요”


 						  
 								 

결혼을 앞두고 웨딩 화보 촬영을 하던 예비신부가 갑자기 죄책감을 느낀다며 올린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과거 결혼식을 앞두고 있던 여성 A 씨는 “말투도 그렇고, 외모도 그렇고, 패션도 그렇고 너무 제 스타일인 포토 실장님을 만났다”고 말했다.

결혼 전 자신이 바라던 이상형의 이성을 만난다는 사연은 종종 나오기 때문에, A 씨의 경우도 흔한 일일 수 있지만 A 씨는 일을 저지르고 말았다.

A 씨는 웨딩 촬영을 해준 포토 실장 남성 B 씨에게 고마움을 보여주기 위해 커피 쿠폰 등을 보내며 개인적인 연락을 시도했다.

 

A 씨는 “얘기하다보니 잘 받아줘서 개인적인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제 개인프로필 촬영을 해줄 수 있냐고 물어보니 흔쾌히 수락했다”고 말했다.

결국 A 씨와 B 씨는 은밀한 관계로 이어졌다.

스튜디오에서 진행되던 A 씨의 개인 프로필 촬영은 호텔로 이어졌고, B 씨가 A 씨의 세미 누드 사진을 찍어주기에 이르렀다.

두 사람은 이후 잠자리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그날 이후 보름 정도 연락을 안하고 있기는 하다”면서 “근데 오늘 스튜디오에서 문자로 사진 셀렉하러 오라고 연락왔다. 어차피 결혼은 결혼이고 지금 예비신랑을 너무 사랑한다. 양심에 찔려 고해성사하는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