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크라이나’ 꼴 난다” 심각한 발언한 유명인 (+정체)


 						  
 								 

중국 언론 ‘환구시보’의 총편집인 출신 언론인이 SNS에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를 예시로 들며 한국을 향해 ‘경고성 메시지’를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후시진 전 환구시보 총편집인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대한민국이 북대서양조약기구 사이버방위센터에 정회원으로 가입했다는 영문 뉴스 링크를 게재했다.

그러면서 영어로 “만약 한국이 이웃나라에 적대적으로 돌아서는 길을 선택할 시 그 끝은 우크라이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후시진은 중국과 관련해 민감한 국제 이슈가 올라올 때마다 국수주의적 입장을 보여왔다.

과거 방탄소년단의 ‘밴 플리트’ 소감에서 한국전쟁 관련 발언을 할 때 이를 문제 삼았고 한국 사드 배치 과정에서도 한국을 향해 “김치만 먹어 멍청해진 것인가”라며 폭언을 날렸다.

후시진은 지난해 말 환구시보 총편집인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이같이 자극적인 발언을 통해 온, 오프라인 등 중국 내에서 상당히 영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재 중국 내 트위터 격인 시나웨이보에서 팔로워 2400만 명, 시과스핀 채널에서 구독자 1300만 명을 기록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