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50년 넘는 시간 동안 불타고 있다는 마을


 						  
 								 

1971년부터 타기 시작해 현재까지 불타고 있다는 마을이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바로 우즈베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이란과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투르크메니스탄’이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소련에 소속되어 있다가 1991년 독립했다.

 

이곳에는 지름 약 70m, 깊이 30m 정도 되는 면적 5350제곱미터 크기의 수상한 싱크홀이 있다.

과거 소련의 경제력이 땅을 칠 때 소련의 최고 권력자인 서기장은 석유를 수출해 경제를 살리려고 했다. 소련의 연구진은 투르크메니스탄 다르바자에 석유가 많이 매장되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석유가 매장되어 있는 곳엔 보통 천연가스도 있는데 다르바자에는 더 많은 양의 천연가스가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것을 채굴하기 위해 땅을 파기 시작했는데 갑자기 땅이 무너지면서 거대한 싱크홀이 생겼다. 그 싱크홀 사이로 가스가 새어 나오기 시작했다.

마을 사람들이 유해 물질과 폭발 위험에 빠지자 연구진은 가스를 모두 태워버리기로 결정했다. 그렇게 싱크홀에 불을 붙이게 됐다.

며칠 간 불을 붙여 놓으면 매장된 가스가 모두 타버려 불도 꺼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땅 속에는 훨씬 많은 양의 가스가 있었다.

그렇게 “언젠가 꺼지겠지”라는 생각으로 철수한 연구진의 예상과 달리 현재까지 다르바자는 불타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