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대통령 임기 시작했다는 장소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0시 국군통수권을 인수 받으며 제20대 대통령 임기를 시작했다.

군의 근무 상황과 대비 태세를 국가지휘통신망을 통해 가장 먼저 보고 받음으로써 군 통수권을 행사한다는 의미가 있다. 군 통수권 인수는 국가원수로서 법적인 권한과 역할을 넘겨 받는 핵심 절차다.

국가위기관리센터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등이 열리는 곳으로 청와대 지하 벙커에 있었지만 대통령실 이전에 따라 용산 청사에 새롭게 마련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의 대통령 집무실 지하에 자리한 국가위기관리센터(지하 벙커) 상황실에서 합동참모본부의 보고를 받으며 공식 집무를 시작했다.

윤 대통령이 임기 시작과 동시에 이례적으로 국가위기관리센터에 직접 나가 보고를 받은 것은 집무실 이전을 둘러싼 안보 공백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역대 대통령들은 통상 취임일에 대통력직인수위원회 사무실이나 자택에서 합참 보고를 유선상으로 받는 것으로 임기를 시작했다.

윤 대통령에 대한 의전, 경호 수준도 이날 0시부터 국가 원수로 격상됐고 같은 시각 종로 보신각에서는 임기 시작을 알리는 타종 행사가 열렸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