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김건희 여사 문재인 빼고 박근혜만 환송하자 나오고 있는 반응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이 끝나고 김건희 여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대화하다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 배웅을 못하자 친문 네티즌들이 김 여사가 의도적으로 문 전 대통령 부부를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취임식이 끝난 후 윤석열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 부부 배웅을 했다. 같은 시간 김건희 여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대화 중이었다.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취임식장을 떠날 때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함께 배웅했다.

 

이에 친문 성향 네티즌들은 “우연인지 연출인지? 문 대통령님보다 박근혜씨를 더 극진히 배웅하나?” “김건희 문프 배웅도 안 하고 박근혜만 따라다니네” “두 분 차에 오를 때 김건희 없어서 찾아보니 박근혜 모시고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김건희 여사의 행동이 의도적이었다고 보기는 힘들다. 이날 취임식 무대에 오른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가장 먼저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에게 인사를 했다. 이 과정에서 김건희 여사는 김정숙 여사에게 네 차례 걸쳐 허리 숙여 인사했다.

김정숙 여사는 웃으며 악수를 청했다. 문 전 대통령도 김건희 여사와 웃으며 악수를 나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친문 성향 네티즌이 만든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