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군산대 일본군 무기고 발견


 						  
 								 

전북의 국립군산대학교 캠퍼스에서 여러 개의 인공동굴이 발견됐다.

24일 군산대에 따르면 캠퍼스 한편에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군이 무기고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동굴 6개가 확인됐다.

육안 상으로는 확인되지 않고 옛 항공 사진 자료에 동굴 입구가 포착된 것까지 합하면 총 7개 동굴이 있다.

 

군산대 박물관은 이 동굴들이 제2차 세계대전 말 일본군이 무기고 등으로 활용하기 위해 인공적으로 만든 원형동굴로 보고 있다.

특히 이 동굴들의 경우 일제강점기 말기 군사에 주둔하던 일본 160사단 관련 군사 시설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여기에 6.25 전쟁 당시 주민 120여 명이 집단 학살된 또 다른 인공 동굴이 인근에 위치해 이번에 발견된 동굴들과 연관성 여부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YTN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