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300 버는데 1억 아우디 리스했던 20대 남성의 근황이 공개됐습니다”


 						  
 								 

배송 업무로 월 평균 300만 원을 버는 남성이 집을 포기하고 1억 원에 육박하는 고가의 외제차량을 소유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8월 29일 유튜브 ‘재뻘TV’에서는 청주에서 배송업무를 하며 월 300만원을 버는 26세 남성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아우디 A7 50TDI를 공개했다.

이 기종의 가격은 시가 약 9856만원으로 1억 원에 육박한다. A씨는 “젊을 때 한 번 타 봐야 한다고 생각해서 차를 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님의 도움 일절 없이 스스로 돈을 벌어서 차를 샀다. 60개월(5년) 무보증 및 무선납으로 했다”고 언급했다.

‘무보증 무선납’이란, 보증금 없이 월 대여료만 내면 차를 장기 리스(대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차 유지 비용과 관련해서 A씨는 “월 대여료는 125만원, 보험료는 연 520만원”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월수입 300만원 중 200만원 가까운 비용을 차 유지비용으로 내는 것이다.

다만 연료비데 대해서는 “디젤 엔진 형식이기 때문에 월 10만원 정도밖에 안 나온다”고 언급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A씨는 현재까지도 해당 차량을 끌고 다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체널 ‘재뻘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