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중대본 발표로 나온 전국민 코로나 항체 보유자 검사 결과 (+미진단 감염자)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항체양성률을 조사한 결과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항체 양성률은 94.9%에 달했다. 그 가운데 4월에만 자연감염률이 36.1%로 나타나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대유행 상황을 반영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202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에 대한 코로나19 항체양성률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는 10세 이상 전국민(10세 이상) 누적발생률보다 6.6%p 높은 수치다.


이번 조사는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전국 16개 시·도(세종 제외)의 영양조사 참여자 1612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 결과, 백신접종 및 자연감염에 의한 전체(자연감염 및 백신 면역) 항체양성률은 94.9%(1530명)이며, 이 중 자연감염으로 인한 항체양성률은 1월 0.6%에서 4월 36.1%로 급증,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증가함이 확인됐다. 자연감염과 백신을 통한 항체양성률은 매월 95% 전후를 기록해왔다.

전문가 자문 결과, 이번 조사는 오미크론으로 인한 유행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다만 건강영양조사가 1년 주기의 국가통계 산출을 위해 설계된 표본이기에 월별 조사지역이 상이하고 조사 규모가 적으며, 대상자의 연령이 10세 이상으로 전체를 대표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전했다.

 

따라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더욱 정확한 자연감염자 규모 확인과 유행 위험요인 분석을 위해 대규모의 전국단위 항체양성률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규모 조사는 지역·연령·유병률 등을 고려해 전국 17개 시·도 주민을 대상으로 분기별로 진행된다. 올해 조사는 분기별 1만명씩 3만명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감염병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해 유동적으로 운용할 예정이다. 방영당국은 “대규모 조사는 현재 주관 연구기관 선정을 위한 공고(5월31일∼6월17일) 중이며 선정평가 등 절차를 거쳐 7월초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