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시대 한국 남녀 얼굴’ 과학자가 복원한 상태 (+유전자 정보)


 						  
 								 

과학자들이 유전자를 이용해 복원한 삼국시대 한국인 남녀 얼굴을 복원한 모습이 현대 한국인의 모습과 비슷한 것으로 밝혀졌다.

울산과학기술원 바이오메디컬공학과의 박종화 교수와 연구진은 21일 국제 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삼국시대 한반도인의 게놈(유전자정보)을 최초 분석한 결과를 올렸다.

연구진은 논문에 고대 한국인엔 큰 틀에서 최소 2개의 유전자정보 집단이 있었으며 삼국시대부터 지금까지 유전적으로 높은 연속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게놈 정보를 활용한 몽타주를 예측한 결과 삼국시대 한반도인의 외모가 현대 한국인과 상당히 닮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했다.

연구팀이 분석에 사용한 유골은 서기 300~500년 가야 지역 무덤의 주인과 순장자들의 것이다. 총 22명의 고대인에서 나온 27개의 뼈, 치아 샘플에서 DNA를 추출해 염기서열정보를 게놈 해독기로 읽어서 해독했다.

분석 결과 고대인 8명 중 6명은 오늘날 한국인과 가깝지만 2명은 큰틀에선 한국계지만 상대적으로 오늘날 일본인과 선사시대 조몬시대(기원전 1만년~기원전 300년) 일본인과 더 가까운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진은 이번의 의의에 대해 “한국인의 기원과 단일화 과정을 면밀히 살필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유니스트게놈센터,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김해박물관, 서울대학교, 게놈연구재단, 오스트리아 비엔나대학, (주)클리노믹스가 공동 수행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울산과학기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