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40대 여배우’ 남편으로 지목된 코디네이터 정체 (+현재 상황)


 						  
 								 

40대 여배우가 남편으로부터 피습돼 충격을 안기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 남편의 정체에 대한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이태원 40대 여배우 남편 반전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진호는 “연하인 30대 남편 A씨가 어린 딸의 등교 시간을 노려 저지른 일에 많은 사람들이 공분했다. 특히나 안타까운 일 중 하나가 40대 여배우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사실 냉정하게 말씀드리자면 이 여배우는 피해자다. 그런데 대중들에게 알려진 배우라는 이유로 신상이 노출되는 일이 벌어졌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그는 “분명히 당사자가 신상을 공개하기를 원치 않았음에도 실명을 공개한 이들도 있었다. 그들이 2차 피해를 막기 위한다고 언급했던 여배우 중 한 명이 지난해 그들로부터 엄청난 공격을 당했던 인물이란 점에서 더욱 놀라웠던 사안”이라고 피해자의 이름까지 언급한 유튜버를 저격하기도 했다.

이진호는 “피해자보다는 가해자의 정체가 공개돼야 마땅하다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그래서 이 사건을 저지른 가해자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취재를 진행했다. 난이도가 상당히 높은 일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피해자인 여배우가 극비리에 재혼을 했기 때문이다. 주위의 절친한 지인들조차 제대로 모르는 사실이었다. 재혼 자체가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일반인인 재혼 남편의 정체는 더더욱 알아내기가 어려웠다”라고 설명했다.

이진호는 “여러 제보를 통해 확인해 본 결과 사건을 벌인 남성은 병원에서 코디네이터(관리자)로 일하는 인물이었다”라고 강조하며 “두 사람이 어떻게 만났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 인물은 사건 전날에도 40대 여배우를 찾아가서 가정폭력을 휘둘렀다. 경찰로부터 퇴거 조치가 된 후에도 가스관을 타고 집으로 들어가려는 시도를 했고, 이번 일을 벌였던 것이다. 결국 이 남성은 이 일로 인해 구속 수감이 됐다”고 했다.

끝으로 이진호는 “이 여배우는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이지만,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부디 하루빨리 털고 일어나길 바란다”라고 쾌유를 빌었다.

한편 서울 용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A씨를 21일 오전 서울서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연예뒤통령이진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