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신호위반 오토바이에 입간판 던져버린 보행자 사고 결말 (+한문철TV)


 						  
 								 

충남 아산에서 빨간불에 신호위반을 하는 오토바이를 향해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가 메뉴가 적혀있는 입간판을 던지는 사고가 발생해 유튜브 한문철TV에 공개됐다.

23일 유튜브 한문철TV에는 ‘신호위반 정말 잘못했습니다. 그런데 입간판을 던져 사고를 나게 한 보행자도 너무한 거 아닌가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사고는 지난 5월 11일 새벽 1시 충남 아산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오토바이 블랙박스에는 빨간불인데도 신호위반을 하며 주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교차로에서 신호위반을 한 오토바이 운전자(제보자) A씨는 횡단보도에서도 보행자가 있는 것을 알고도 신호위반을 저질렀다.

이에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는 “신호위반 하지마 이 XXX아”라고 소리치며 손에 들고 있던 입간판을 오토바이를 향해 던졌다.

이로 인해 오토바이 앞 쪽 범퍼 부분이 크게 파손돼 수리비가 150만 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저도 곧 세 아이의 아빠이고 잘못은 인지를 한 상태에서도 돌아온 첫마디는 무시할 수 없는 그런 상황이었던 거 같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한문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