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환각 운전’ 기사 15분 동안 한 충격 행동 (+승객 증언)


 						  
 								 

카카오택시 운전자가 마약을 한 채로 운전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3일 채널A 뉴스에서는 카카오택시 프리미엄 서비스인 블루 기사가 마약을 투약하고 손님을 태웠다가 경찰에 구속됐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기사 모습에 이상함을 느낀 승객은 직접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 7일 오후 10시 20분 경 해당 택시에 탑승한 승객 A씨는 “택시 기사가 마약을 투약한 채 운전하는 것 같다”라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핸들은 계속 이렇게(양 옆으로 흔들며) 운전을 하시더라. 그래서 이제 차가 옆에서 오는데도 이렇게 운전을 하다 보니 부딪힐 뻔한 적도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운전 기사를 수상하게 여겨 정차를 요구했지만 기사는 15분 간 그대로 달렸다고.

보다 못한 A씨는 택시 기사에게 “운전하면 안 된다”라고 하며 차키를 뺏고 차량을 멈추게 했다.

A씨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서 택시 기사를 긴급 체포했다.

이후 마약 간이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기사는 전날 밤 자택에서 필로폰 0.03g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해당 기사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 약물 운전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한편 카카오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A씨에게 요금 환불을 해주고 해당 기사를 영구 퇴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 사건과 관련해 재발방지책을 공개하라는 A씨의 요구는 거절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채널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