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대로 택시 급똥 승객 민폐 논란 사태 (+사진 추가)


 						  
 								 

대구 신천대로 지하차도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던 승객이 도로 한복판에서 차를 세우고 대변을 보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새벽 네이버 남차카페 : 남자들의 자동차에는 ‘오늘자 급똥온 택시 승객’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사진 몇 장과 함께 올라왔다.

글쓴이는 한 택시 승객이 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볼 일을 보는 사진 한 장을 첨부한 뒤 “민폐다 vs 이해할 수 있다, 의견 나뉘는 중”이라고 글을 게시했다.

 

사진 속 택시 승객은 택시 옆 공간에서 문 한 짝을 열어 놓고 볼 일을 보고 있었다.

지나가는 다른 차들은 신경조차 쓰지 않은 채 급한 듯 볼 일을 보는 모습이 고스란히 사진에 담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100번도 이해한다.. 급똥은 진짜 사람의 영역이 아니다” “너무 슬프다 치우고는 가십쇼” “와 진짜 얼마나 급하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런 글 올리는 게 민폐 아닌가” “보기 안 좋다” “글 내리세요” 등 글쓴이의 행동을 지적하는 반응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버 남차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