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공연에서 벌어지고 있는 가수들 심각한 ‘물총’ 공격 사태 (+반응)


 						  
 								 

워터밤 서울 2022가 진행된 가운데, 공연 후 (여자)아이들 슈화와 박재범 등 연예인들의 상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6일 (여자)아이들과 박재범 등 가수들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워터밤 공연 무대에 올랐다.

무대에 오른 가수와 관객들이 물총을 쏘는 것을 테마로 하는 이 공연에서 슈화는 눈을 뜨지 못할 정도로 얼굴에 집중적인 물총 공격을 받았다.

계속되는 물총 테러에 리더 소연은 “물 쏘는 것은 괜찮은데 눈에는 쏘지 말아 달라. 여러분을 보고 싶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관객들은 물총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이후 슈화는 브이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당시 상황을 언급했다.

그는 “할 말이 있다. 저 방금 워터밤을 하고 왔는데 물 안에서 이렇게 하는 줄 몰랐다. 너무 놀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짜 안 보였다. 렌즈를 꼈기 때문에 피하다가 눈을 떴는데 안 보였다. 한 30초 동안 사람이 안 보였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내가 적당히 하라고 하지 않았냐. 말이 된다고 생각하냐“라고 소리쳤다.

이와 관련 현재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같은 행사에 참여했던 연예인들의 상태가 화제를 모았다.

특히 박재범의 충혈된 눈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큰 우려를 안겼다.

해당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이들은 “이건 진짜 너무하다”, “왜 눈에다가 물을 쏘는 거냐”, “주최 측에서 조치를 취해야 할 듯”, “너무 위험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슈화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