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34세 모태솔로녀 발언이 난리 난 이유 (+이상형)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34세 모태솔로 여성의 고민이 화제다.

지난달 13일 방송된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34세 모태솔로 여성 의뢰인이 출연했다.

이날 여성은 “결혼 적령기인데 한 번도 연애를 해본 적이 없다. 썸은 물론이고 연애를 해본 적이 없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서장훈은 의뢰인에게 “34살에 아예 모쏠이라..”라며 의심스러워했다.

 

이에 의뢰인은 두 손을 들며 “진짜 모태솔로 맞다”라고 답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손도 잡아본 적 없냐. 뽀뽀도 안 해봤냐”라고 질문했다.

의뢰인은 “남자 사람과 악수 외에는 손을 2번 정도 잡아본 게 다다. 뽀뽀도 너무 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는 “외모는 유아인, 하지만 유머 있는 사람이 좋다”라고 밝혔다.

여기에 연하남이라는 조건까지 덧붙였다.

그러자 서장훈은 “가라. 넌 모쏠인 이유가 있다”라며 이상형 기준을 낮출 것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런 얘기까지는 안 하려고 했는데 아직 이런 얘기 하는 걸 보면 여유가 있다. 급한 사람이 어떻게 이러냐. 원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으면 더 기다려라. 네가 바라는 게 이리도 명확하다면 딱 맞는 사람을 소개 받기는 어렵다”라고 조언했다.

또 서장훈은 “생전 연애를 안 해본 사람이 이것저것 조건을 따지다 보면 앞으로도 누굴 찾기 어렵다. 이렇게 따지면 네 매력을 어필 못했다는 거다. 진실한 사랑을 하고 싶다면 네 마음부터 열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서장훈의 말에 동의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서장훈 말이 백 번 맞다. 잘 새겨듣길”, “모솔들 대부분은 눈이 너무 높다”, “오랫동안 솔로면 눈만 높아져서 더 연애하기 힘들어진다”, “진짜 전혀 급해 보이지 않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