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상 때문에 주변에서 이상한 소리 듣는 초등 아들 둔 38살 여자 상황 (+사진)


 						  
 								 

아이를 키우고 있는 38세 여성이 옷차림 때문에 주변의 이상한 시선을 받는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38살 초등 아들 엄마인데 술집 여자 같냐”고 물었다.

글을 쓴 여성 A 씨는 “몇 년 전부터 저에게 일어났던 정말 말도 안되는 여러 사건들로 인해 이미지에 문제가 많은 건지 심각하게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번에 친구 만날 때 얌전한 니트 투피스에 카디건 걸치고 갔는데 친구가 ‘클럽가냐’고 묻더라. 노출있는 옷이 아니었는데 기분이 이상했다”라고 덧붙였다.

 

A 씨가 공개한 사진은 쇄골과 어깨, 등이 조금 노출된 분홍색 의상이었다. 어느정도 몸매가 돋보이는 의상이었지만 A 씨의 말대로 노출이 심한 의상까지는 아니었다.

A 씨는 “호텔가는데 기분 좀 내려고 처음 입은 것이다. 그냥 파티했나보다 생각할 줄 알았는데 아직도 의아하다”고 말했다.

A 씨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관종같이 보인다” “진짜 의상이 부적절해보인다”는 반응을 보인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저 의상이 뭐가 문제냐” “이상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문제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