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또 폭로된 배우 남주혁 가담 ‘카톡 지옥’의 소름돋는 내용 (+피해자 주장)


 						  
 								 

최근 배우 남주혁의 학교폭력(학폭) 의혹과 관련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남주혁이 가담한 ‘카톡 감옥’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6일 스포츠경향은 단독 보도를 통해 “남주혁이 가담한 카톡 감옥’이 실제로 존재했고, 한 여성을 향해 함께 욕설을 거들며 방관자 이상의 역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주장했다.

남주혁이 다닌 수일고등학교를 다녔던 여성반 A 씨가 해당 매체에 ‘카톡지옥’의 피해를 봤다는 사실을 알리며 보도가 나왔다고 한다.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A 씨의 사건은 2012년 5월 10일 발생했다. A씨와 남주혁 모두 고등학교 3학년 때의 일이다.

 

A 씨는 “남주혁 무리들 중 한 명이 나를 싫어했고, 단지 그 이유로 여러 명이 나를 ‘단톡방’에 초대해 마치 조리돌림을 하듯 욕을 해댔다”며 “내가 누군가를 괴롭혔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A 씨는 당시 ‘단톡방’(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남주혁을 비롯한 12명의 친구들로부터 강제로 초대됐다고 주장했다. 이후 이들은 A 씨에게 일제히 성희롱, 외모비하, 성적비하 등이 담긴 말들을 쏟아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돼지 같이 못생긴 X 왜 나대고 다니느냐’ ‘X이 무서워서 피하냐’ ‘걸레 같은 X’ ‘나가라 이 X아’ ‘저 X나가라고 해라’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퍼부었다고 한다.

단톡방에 뒤늦게 등장한 남주혁도 A 씨를 향한 험담을 직접하며 이들의 대화를 거들었다는 것이 매체의 주장이다.

최근 배우 남주혁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이 일부 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A 씨의 주장은 이번 학폭 논란에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앞서 제기된 학폭과 관련해서 남주혁 측은 “사실무근이다.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해명한 상황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남주혁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