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전 총리 산탄총 맞고 심정지 상태 실시간 유세 현장 분위기 (+사진 추가)


 						  
 								 

일본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유세 중 피를 흘리며 쓰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NHK 보도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8일 오전 11시 42분께 나라시에서 진행된 참의원 선거 유세 도중 사고를 당했다.

아베 전 총리는 유세 중 갑자기 쓰러졌고, 주변에서는 총성을 들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NHK 기자는 “아베 전 총리가 피를 흘리고 있었다. 총성이 들렸다”라고 전했다.

사고와 관련해 자민당 아베파 관계자는 “아베 전 총리가 연설 중 가슴에 총을 맞고 피를 흘리며 구급차에 반송됐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