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아베 총리 ‘산탄총’ 피격 일본 언론이 공개한 실제 몸 상태 (+용의)


 						  
 								 

일본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참의원 선거 유세 연설 중 산탄총을 맞고 병원으로 긴급 호송됐다.

8일 일본 NHK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는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나라시에서 진행된 참의원 선거 유세 도중 등 뒤에서 산탄총을 맞고 쓰러졌다.

현장에 있던 시민에 따르면 아베 신조 연설 시작 직후 총성이 두번 들렸고, 현장에 있던 남성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NHK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는 총을 맞은 후 의식을 완전히 잃었고, 심폐 정지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 있던 매체 기자는 “아베 전 총리가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총성이 들렸고, 가슴에 총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트위터에는 당시 현장 상황을 담은 영상들이 다수 올라왔다. 검은색 양복을 입은 경호원으로 보이는 남성들이 한 곳에 모여 있다. 이들 사이로 힘없이 축 처진 남성의 다리가 보인다. 아베 전 총리로 추정된다. 경호원 네다섯명은 긴급히 쓰러진 남성을 옮겼다.

또 다른 영상에는 연설을 지켜보던 이들이 총성을 듣고 우왕좌왕 하는 모습이 담겼다.

한 누리꾼은 “아베신조 습격범”이라며 총을 찬 남성들이 한 남성을 제압하고 있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