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분노한 동탄 아파트 수영장 충격적인 후기 내용 (+업체 입장)


 						  
 								 

아파트 내 무단으로 대형 크기의 수영장을 설치했다가 뭇매를 맞은 주민이 사과한 가운데, 이번엔 수영장 대여 업체 측에서 피해를 호소했다.

수영장 대여 업체 대표 A씨는 “동탄 물놀이 사건 당사자들의 행태를 제보하고 싶다”며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

앞서 물놀이 사진에는 흰색 스타렉스의 학원 차량이 포착됐고, 일부 누리꾼들은 이 학원 차량의 차주가 물놀이 시설을 설치한 것으로 보고 거세게 비난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저는 해당 차량의 차주이자 수영장 슬라이드 대여 업체”라면서 사건 경위를 밝혔다.

 

글에 따르면, A씨는 사건이 일어난 다음 날 물놀이 장비를 다른 곳에 대여해주기 위해 차량에 장비를 실어둔 상태였다.

이때 A씨의 지인 B씨가 사건 당일인 지난 9일 흰색 스타렉스 차량을 빌려달라고 한 것이다. A씨는 “오래 알고 지내던 B씨가 다른 지인들과 수영장, 에어슬라이드를 사용해도 되냐고 해서 다음 날 설치를 가야 하니 정리만 잘해달라고 했다”며 “무상으로 빌려줬는데 B씨가 다른 지인들과 이를 이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차량을 빌려준 B씨 말고는 아파트 주민의 이름도 모른다”며 “물놀이 기구 대여사업을 하면서 아파트 자체행사가 아닌 아파트에 사는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는 상상도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말 맹세코 설치하는 장소가 저런 곳인지 몰랐다”며 “좀 더 철저히 확인했어야 하는데 너무 안일하게 생각해서 죄송하다”고 했다.

또 A씨는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이용해서 저희의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물놀이 사건의 당사자인 주민이 작성한 사과문을 언급했다.

그는 “사과문에는 저희에 대한 해명이 단 하나도 없어 황당했다. 어찌 저찌 이 주민의 번호를 알아내 연락해서 따져 묻고 저희 업체에 대한 언급과 해명을 위한 사과문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당시 A씨는 해명이 담긴 사과문을 온라인 커뮤니티와 지역 카페에 게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문제의 주민이 자필 사과문을 작성했으나, 아파트 입주민 대표 회의에서 “사과문은 입주민에게만 전달하고 외부로 발설하면 안 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자필 사과문에는 “사진에 나오는 학원 차량과 물놀이 장비 대여 업체는 지인이 진행한 것이다. 그러다 보니 해당 업체는 사전에 아파트에 설치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상호가 노출돼 상당한 피해를 보고 있다”며 “해당 업체는 이번 일과 무관하므로 억측과 오해를 자제해달라. 저희 때문에 피해를 본 업체 분들에게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적혀 있었다.

이에 대해 A씨는 “아파트 입주민들은 아파트 이미지에 갈 손상이 두려워 업체에 대한 사과문 등을 발설 금지하는 등 행동을 막고 있다”며 “심지어 그 아파트 입주민들은 저희에게 물놀이 장비를 빌려 아파트 자체적으로 물놀이 행사를 해서 저희의 상처를 따스함으로 안아주겠다면서 말 같지도 않은 계획을 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아울러 그는 물놀이 당사자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수차례 해명글이나 상황에 대한 오해를 풀어달라고 했지만, 물놀이를 이용했던 당사자들은 적극적인 해명 없이 미적지근한 반응만 보였다”며 “남편이라는 사람은 본인이 제일 큰 피해자고, 저희가 두 번째 피해자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A씨는 “적극적인 해명을 안 하면 고소하겠다고 하자, (당사자는) 고소하라며 집안에 판검사 없는 사람이 어디 있냐고 했다”면서 “이미 동네에는 소문 다 났다. 이 상황이 다 내 잘못이라고 생각하려 해도 너무 울분이 터진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