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대교 비키니 오토바이 커플 여성 인스타 심각한 상황 (+신상, 사진)


 						  
 								 

서울 강남 압구정역 인근과 성수대교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하던 남녀의 모습이 빠르게 확산되며 두 사람의 정체가 밝혀졌다.

상의를 탈의하고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남성의 정체는 오토바이 운전 경력이 무려 30년이나 넘는 유튜버 ‘BOSS J’인 것으로 밝혀졌다.

BOSS J 관계자는 조선닷컴 인터뷰에서 “왜 옷을 벗고 오토바이를 탔냐”는 질문에 “퍼포먼스로 봐달라”는 답변을 했다.

 

또 BOSS J는 “요즘 세상 살기 너무 팍팍하지 않냐. 그냥 자유롭게 바이크를 타고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물론 사고 위험도 있으니 속도는 20~30km/h를 유지했다”고 전했다.

BOSS J 뒤에 탄 비키니를 입은 여성은 인플루언서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BOSS J의 지인이라고 공개됐다.

해당 라이딩 영상이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확산되자 여성의 인스타그램에는 사람들이 몰려 많은 댓글을 남겼다.

그 중 노출 라이딩에 대해 “풍기문란죄로 강남경찰서 아이디 접수하겠습니다” “이건 좀” “제 정신이 아니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BOSS J, 여성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