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남자들 여럿이랑 하고 다니면서 ‘일지’ 작성한 유부녀 충격 실화


 						  
 								 

남편이 출장을 가 집을 비운 동안 수십명의 동네 남성에게 돈을 주며 불륜을 저지른 유부녀의 실제 일화가 충격을 주고 있다.

MBN ‘기막힌 이야기 실제상황’ 방송에 따르면 남편의 출장으로 외로움을 느끼며 지내던 아내는 동네 남성 수십명을 유혹해 무분별한 성관계를 가졌다.

남편은 날이 갈수록 아내의 연락이 뜸해지자 불시에 귀국했다. 집 안 서랍에서 낯선 남자의 속옷과 콘돔을 발견했다.

 

수상함을 느낀 남편의 추궁에 아내는 결국 사실을 고백했고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상대 남성들에게 돈을 지불했다는 점이다.

이후 화가 난 남편은 아내가 리스트에 작성한 상간남들을 찾아가 협박을 가해 일부 남성들로부터 거액의 돈을 돌려받았다.

남편은 “내가 타지에 나가서 1년 동안 고생해서 번 돈보다 마누라가 불륜을 저질러 번 돈이 훨씬 많네”라며 회의감을 드러냈다.

심각한 불륜을 저지른 아내에게 배신감을 느낀 남편은 결국 아내를 용서하지 못하고 이혼을 선택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MBN 기막힌 이야기 실제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