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간 동안..” 아무도 몰랐던 며칠 전 해군 작전 중 초대형 대참사 (+국방장관 반응)


 						  
 								 

대한민국 해군 구축함인 최영함이 한 달 전 서해에서 작전을 수행하다가 3시간 가량 교신이 끊겼던 것으로 확인됐다.

작정 동안 무려 3시간 동안 본부와 연락이 닿지 않았는데, 국방부장관은 이 사실을 몰랐다고 밝혔다.

최영함은 지난 2011년 소말리아 해적 피랍 선원 21명 전원을 구출했던 아덴만 여명작전에 투입됐던 구축함이다.

우리 해군 최초로 스텔스 기능을 탑재한 최영함은 지난달 5일 새벽 서해에서 작전을 수행하다가 교신이 끊겼다.

 

함정 자체에 이상은 없었지만, 북한 관련 돌발상황이라도 발생했을 경우 최영함의 작전 투입은 원천 불가였다.

사고 직후 원인 조사에 나선 해군은 당직 근무자들로부터 ‘교신망 전환 작업을 누락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이 터지지 않는 음영지역에서는 교신망을 다른 방식으로 전환해야 하는데, 이 작업이 누락됐을 가능성에 해군은 무게를 두고 있다.

보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사고가 상부까지 제대로 보고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사고 직후 관련 내용은 해군 해양작전본부장과 작전사령관, 합참 작전본부장까지는 보고됐지만, 합참의장과 국방부 장관에게는 제때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일 국회에 출석한 이종섭 국방부 장관도 보고 관련 질의에 바로 잡겠다는 말 밖에 딱히 다른 답변을 하지 못했다.

이 장관은 “사실 확인을 정확하게 애서 문제 있는 것을 바로 잡아야한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