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리조트 도로 ‘인증샷’ 민폐 커플 충격 장면 (+상황, 반응)


 						  
 								 

강원도 설악산 내의 한 리조트 도로 한가운데서 커플이 여행 인증 사진을 남기기 위해 민폐 행동을 했다.

4일 한 제보자는 JTBC에 “휴가철이다 보니 생각보다 차량통행량이 꽤 되는 편이고 들어오는 차량들도 많았던 상황인데 거기에 앉아서 사진을 찍더라”라며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남녀는 맞은편에서 차가 오고 있었지만 도로에 앉아 인증 사진을 남기고 있었다.

이들은 차가 오든 말든 도로에 앉아 인증 사진을 남기기 바빴다.

 

결국 제보자는 어쩔 수 없이 중앙선을 넘어 비켜가야 했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민폐 인증 사진은 전에도 한 차례 논란이 된 바 있다.

지난해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20살 판교 벤틀리남이라며 지하주차장에서 벤틀리 차량에 올라가 포즈를 취하고 있는 남성의 사진이 공개됐다.

당시 제보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인증 사진을 찍기 위해 일면식도 없는 남의 차 위에 올라탔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이들은 “정신병자들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다”, “민폐짓도 갈수록 중국화가 되어 간다”, “진짜 대가리에 뭐가 들었을까”, “무개념 사람들이다”, “꼴깝을 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JTBC,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