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 전두환, 3위 노태우…’대한민국 국민이 뽑은 역대 최악의 대통령’ 의외의 1위는?


 						  
 								 

국민들이 뽑은 역대 13명의 대통령 중 최악의 대통령

대한민국의 대통령 선거. 아마도 국민들이 가장 관심있어 하는 것 중 하나다. 한 나라의 대표를 뽑는 날이다.

여러 당들 간의 엄청난 대결구도가 형성되어 있기에 마치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열띤 분위기가 만들어진다.

그렇게 쟁쟁한 경쟁자를 제치고 대통령이 된 이들이기에 그들의 행보에는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수 많은 이야기들이 뒤 따른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역사 속 총 13명의 대통령 중에 국민들이 뽑은 역대 최악의 대통령은 누구일까?

2위는 전두환, 3위는 노태우.. 1위는?

과거 리서치 전문업체 ‘한국갤럽’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성인 2천 3명에게 전직 대통령들 중 가장 많이 잘못을 한 대통령을 뽑았다. 여론을 물은 결과 잘못한 일이 더 많은 대통령 중 상위를 차지한 이는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그리고 이명박이었다.

 

이 중 전두환과 노태우, 김영삼은 각각 60%와 45%, 42%로 ‘잘못한 일이 많다’의 비율이 많았다. 이들이 이렇게 꼽힌 이유는 전두환의 경우 쿠데타를 이용한 독재정권 및 광주 민주화 운동 때 자행 된 학살이 이유로 꼽혔다. 노태우는 무능하며 존재감이 없다는 것이 요소로 선정됐고, 김영삼은 IMF사태 때문이었다.

그리고 이명박은 ‘잘못한 일이 많다’의 비율 64%를 받으며 대한민국 역대 최악의 대통령으로 선정됐다. 이명박이 ‘잘못한 일’로는 4대강 사업, 경제 문제, 개인 비리 등이 지적됐다

긍정적인 답변이 많은 대통령은 ‘박정희’

잘한 일이 잘못한 일보다 많다고 평가받은 대통령은 박정희, 노무현, 김대중 세명 뿐이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67% 대 16%, 노무현은 54% 대 20%, 김대중 전 대통령은 50% 대 20%로 긍정평가가 높았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잘못했다는 응답이 더불어 민주’ 지지층(81%), 무당층(65%)에서 높게 나타났고 ‘국민의 힘’ 지지층에서도 잘한 일이 많다 23%, 잘못한 일이 많다 48%로 부정평가가 더 높았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2.2%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 18%(총 통화 11,077명 중 2,003명 응답 완료)였다.

현재 윤석열 대통령은 어떨까?

앞서 언급한 조사는 과거의 표본을 수집한 것이기 때문 안타깝게도 현재 집권 중인 윤석열 대통령을 포함하지는 못했다. 현재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은 33%대로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직전 조사 대비 6%포인트 오른 33%로 알려다.

과거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7월 셋째 주 32%를 기록한 이후 직전 조사까지 24~28% 사이를 맴돈 적이 있다.

현재 윤 대통령의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9%)이 가장 큰 요인으로 꼽혔고 수행 부정 평가로는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 ‘인사(人事)’ 문제를 이유로 꼽은 비율이 각각 11%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나무위키, MBC,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