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사건 피의자 전주환 오늘 마스크 벗고 보인 소름돋는 태도


 						  
 								 

신당역 역무원 살인 사건 피의자 전주환 마스크 벗고 얼굴 공개

신당역 역무원 살인 사건 피의자 31세 전주환이 신상이 공개된 후, 오늘 처음으로 마스크를 벗고 카메라 앞에 서 시민들의 분노를 키우고 있다.

전주환은 지난 14일 오후 9시께 신당역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여성 역무원 A 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

전주환과 A 씨는 서울교통공사에서 같이 근무했던 사이로 밝혀졌고, 생전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까지 추가 공개됐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19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연 후, 전주환 신상 공개를 전격 공개했다.

 

신상 공개 후 전주환이 SKY급 명문대생 출신으로, 회계사 시험에 통과했다는 과거와 그가 교우들과 원만한 관계였으며, 조용한 성격이었다는 대학 동기의 증언 등이 나오며 더 큰 충격을 안겼다.

전주환은 21일 오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마스크 벗고 얼굴 첫 공개한 전주환의 태도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남대문경찰서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전 씨.

처음으로 마스크를 벗고 카메라 앞에 선 전주환은 다소 소름끼치는 발언을 남겼다.

그는 “내가 미친 짓을 했습니다”라고 말하며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는데, 표정은 오히려 살기가 넘치는 모습이었다.

범행 후 재판에 출석하려 했던 게 맞냐는 질문에 그는 “맞다”고 답했다. 범행 후 도주하려 했느냐는 질문엔 “그건 아니다”고 했다. 또 범행 당일 현금 1700만원 인출을 시도한 이유에 대해서는 “부모님께 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와 유족에게 거듭 “진짜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김주영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