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욕설, 미국인들이 칭찬하고 있는 이유


 						  
 								 

윤석열 대통령 욕설 미국 현지에서 통쾌하다 열광

윤석열 욕설 MBC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욕설 유출이 연이어 화제가 되고 있다.

당연지사라고 할 수 있는 것이 국내대통령의 욕설이 이렇게 적나라하게 공개된 것은 처음이고 심지어 그 대상이 현 미국 대통령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의외로 미국 현지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이러한 욕설이 의외로 열광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는데 자세한 내막을 알아보도록 하자.

이xx 발언 국내에서 화제

윤석열 욕설 유튜브 조회수

지난 21일(현지 시간) 윤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초청받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나눴다고 밝혔다.

문제의 장면은 환담 이후에 나왔다. 행사장을 나서던 윤 대통령은 카메라가 있는 줄 몰랐던 듯 박진 외교부 장관을 향해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했다.

맥락을 보면 윤 대통령이 말한 국회는 미국 국회를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되는 중이다.

 

통쾌하다 미국의 의외 반응

윤석열 욕설 미국 커뮤니티 반응

그러나 정작 미국에서는 통쾌하다라는 의견이 공감을 얻고 있다.

주요 외신은 한국이 미국을 모욕했다는 시선으로 사안을 보도했으나 상당수 미국 누리꾼들이 윤 대통령의 욕설에 통쾌하단 반응을 보이는 중이다.

미국의 한 누리꾼은 “그가 한 일은 진실을 말한 것 뿐”이라며 “그가 자유롭게 자기 표현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의회 공화당원들은 이미 미국 국민이 자신들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동일한 기사 댓글란에도 나는 미국인처럼 생각하는 이 한국 대통령이 마음에 든다, 저 말에 잘못된 부분이 있나, 한국은 걱정하지 마라. 너네 대통령이 한 말에 동의한다 등의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야당과 마찰 우려 차라리 정면돌파

윤석열 이재명

한편 대통령실은 국내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해당 발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 말했다

다만 이 해명 역시 야당을 비하했다며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중이다.

본 해명에 대해 일각에서는 미국과의 관계를 우려해 급한 불을 끄기 위한 궁여지책이라며 차라리 정면돌파로 해명하는 것이 나았을 것이란 반응을 보였다.

윤석열 바이든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SBS,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