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욕해라” 여성가산점 제도에 빡친 유명인이 SNS에 한 폭탄 발언


 						  
 								 

원동연 신과함께 제작자 영화진흥위원회 여성가산점 제도 강력 비판

여성 가산점 제도 비판하는 신과함께 제작자 원동연 대표
원동연 대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영화진흥위원회가 역차별 논란을 빚었던 ‘여성가산점’ 제도를 올해도 강행하면서 신과함께를 제작한 리얼라이즈픽쳐스 원동연 대표가 쓴소리를 내뱉었다.

지난 13일 원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수백 번 수천 번 이야기했지만, 문제를 제기했지만 올해도 영진위의 여성작가, 감독, 프로듀서, 여성서사에 대해 가산점을 주겠다는 정책을 이어가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원 대표는 창작의 영역에서 과연 여성이 약자가 맞는 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원동연 대표 영진위 창피하지 않느냐 비난하며 한 발언

영진위 여성가산점 제도 역차별 논란
영진위 여성가산점 제도 내용

원 대표는 “창작이 여성, 남성이 체급을 불문하고 다같이 글러브 끼고 권투 하는 건가. 아이디어를 내고 이야기를 만드는 게 여성에게 가산점을 줘야 할 분야인가”라고 적었다.

그는 영진위의 지원을 받고자 응모하는 이들은 재능은 있지만 기회를 얻지 못했다는 의미에서 남성과 여성을 막론하고 모두 ‘약자’라고 말했다.

원 대표는 “기회를 얻지 못한 재능 있는 사람들이 남성, 여성이라는 게 가산점을 줘야 할 만큼의 의미가 있나요?”라며 “차라리 대기업을 더 욕하고 기득권을 더 비난하라”고 꼬집었다.

또 “여성분들이 훨씬 두각을 드러내는 방송작가세계에선 남성에게 가산점을 주겠느냐. 영진위 좀 창피하지 않으시냐”며 비난했다.

영진위 여성가산점 제도 영화계에서 창작 다양성 우려

영화계 영진위 성평등 정책안 발표에 창작 다양성 해친다 발언
부산국제영화제

한편 영진위는 한국영화 산업에서 여성 인력과 여성 주도 서사의 비율을 늘리고자 성평등 지수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에서도 지원사업 심사 시 여성 작품들에 최대 5점의 가산점(100점 만점)을 준다고 명시했다.

영진위가 이 같은 정책안을 발표할 당시에도 성평등을 위한 조치지만 영화계에선 창작 다양성을 해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