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장례식을 하고..” 가족들까지 다 속이며 남자가 죽은 척 했던 소름돋는 이유


 						  
 								 

관에서 죽었다 살아난 남자에게 일어난 일

관에서 죽었다 살아난 남자에게 일어난 일
구급대에 실려온 사푸트라

장례식이 진행되고 있는 도중에 갑자기 깨어나 되살아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19일 베트남 매체 Eva는 최근 인도네시아 온라인 커뮤니티를 휩쓸고 있는 사연을 전했다.

사건은 지난 16일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주 보고르시 란카붕구르에서 일어났다.

남성 숨소리에 장례식장 난리난 황당한 사연

남성 숨소리에 장례식장 난리난 황당한 사연
관에 누워있는 사푸트라

40대 남성 사푸트라의 집에서 열린 장례식에는 많은 친척과 친구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작별 인사를 하기 위해 관 주위로 모여 그의 얼굴을 확인했다.

그중 한 친척이 사푸트라가 입은 셔츠가 흐트러진 것을 보고 이를 정갈하게 펴주기 위해 몸을 구부렸다. 이때 그는 여전히 사푸트라가 숨을 쉬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들은 “사푸트라가 되살아났다!”라고 소리쳤고 그를 즉시 병원 응급실로 데려갔다.

관까지 들어간 남자가 갑자기 깨어난 이유

관까지 들어간 남자가 갑자기 깨어난 이유
구급차

이 사건으로 지역이 떠들썩 하자 경찰은 수상함을 느끼고 수사에 나섰다. 그리고 진실을 밝혔는데 황당했다.

사푸트라는 애초에 죽은 적인 없었다. 그는 막대한 빚을 지고 있었고 채권자들이 쫓기는 일이 잦았다.

이에 사푸트라와 그의 아내는 빚을 독촉을 피하고자 가짜 죽음을 계획했다. 사푸트라와 아내는 빈 관을 구입한 다음 이를 수송하기 위해 구급차를 불렀다.

관에 오래 누워있었던 사푸트라는 산소 부족으로 진짜 숨질 뻔했으나 다행히 제때 병원으로 이송돼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