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범..” 전라남도 ‘이 섬’ 사람들 형사만 보면 얼른 숨어버린 이유 (실제사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에 섬사람들 쉬쉬하는 이유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에 섬사람들 쉬쉬하는 이유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에 섬사람들 쉬쉬하는 이유
전남 완도 앞 바다의 모습

“도시 사람들은 이해 못한다” “살아 봐야 알 수 있다” 살인사건이 일어났던 어느 외딴 섬 주민이 취재진을 향해 했던 말이다. 도대체 이 섬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났길래 사람들이 이런 말을 하는 걸까?

최근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살인범과의 공존을 선택한 마을’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지난 2017년 4월 22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에피소드 ‘범인은 섬 안에 있다? – 평일도 살인사건 미스터리’ 편을 캡처한 사진이 첨부돼 있었다.

사진 속 사건의 배경이 되는 섬 평일도는 전라남도 완도에서 30분 거리에 떨어져 있는 섬이다. 이 섬은 전체 주민 다 해도 100여 가구 밖에 살지 않는 작은 곳이다.

섬사람들 쉬쉬…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나온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에 섬사람들 쉬쉬하는 이유
2016년 일어난 사건을 조사했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이 섬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난 것은 2016년 5월 16일이었다. 아내와 사별한 뒤 혼자 지내던 80대 마을 주민 A씨가 자신의 집 안방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것이다. 부검 결과 피해자의 사망 원인은 머리에 가해진 강한 충격이었다. 누군가 둔기를 사용해 살인을 저질렀다는 말이었다.

경찰은 용의자를 특정지었지만 결정적인 증거는 없는 상황이었다. 살인사건 이후로 섬 밖에 이사를 간 주민도 없으니, 살인범은 계속 섬 안에 살고 있다는 뜻이었다. 용의자도 좁혀졌고 섬 안에 있으니 잡기만 하면 되는 사건이었다.

문제는 이 작은 섬마을 사람들 모두가 ‘가족’처럼 지내고 있다는 부분이었다.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섬마을 사람들 쉬쉬하는 이유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에 섬사람들 쉬쉬하는 이유
완도 앞 바다를 수사 중인 해양경찰

당시 과학수사팀은 현장에서 240여 점의 관련 샘플을 채취해 분석했다. 이를 기반으로 금방 해결될 줄 알았던 사건은 의외로 전혀 진전되지 않았다. 살인범이 마을 사람이라는 정황이 포착되자 섬 사람들이 전혀 협조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섬 사람들은 하나같이 살인 사건 해결에 도움이 될 만한 인간관계, 당시 행적, 그 외 정보 일체를 형사들에게 공유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형사들이 보이면 자리를 피하거나 다른 장소에 숨어버려서 수사가 불가능하게 했다.

섬 사람들은 도대체 왜 수사에 협조하지 않은 걸까?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에 섬사람들 쉬쉬하는 이유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에 섬사람들 쉬쉬하는 이유
섬 내부인이 범인이면 사람들이 알아도 말을 안한다는 인터뷰 대상

취재진은 마을 주민과의 인터뷰에서 그 실마리를 찾을 수 있었다. 겨우 구한 인터뷰 대상은 이 현상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아예 외지인이 범인이다 그러면 잡기 좋다”라며 “(섬에) 같이 살고 있는 사람 같으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골은 알아도 말 안 한다”라고 사람들이 쉬쉬하는 이유를 알려줬다.

이어서 그는 그는 “설령 안다 해도 말 안 한다”라며 “모든 게 친인척 관계니까, 사돈에 팔촌, 오촌, 육촌”이라고 말했다. 이어 “죽은 사람은 죽은 거니까 그대로 말지, 그거(경찰에 정보 제공)하고는 (마을 사람끼리) 등지고 살아야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남 완도 미제 살인사건에 섬사람들 쉬쉬하는 이유
“도시 사람들은 이해를 못 한다”라며 살아 봐야 섬을 이해할 수 있다는 인터뷰 대상

듣다 못한 취재진이 “그래도 사람이 죽었는데 어떻게 그럴 수 있냐”라고 질문하자, 그는 할 수 없다는 듯 “도시 사람들은 이해를 못 한다”라며 “살아 봐야 알 수 있다”라고 단정지어 말했다.

결국 해당 살인 사건은 미제 사건으로 남았다. 지금도 범인은 여전히 그 섬에 살고 있는 것이다.

사진 출처=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SBS 그것이 알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