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혹한기 중 이등병 사망.. 훈련 멈추지 않고 강행 (서울대 에타 관계자 증언)


 						  
 								 

강원도 태백 육군 부대 혹한기 훈련 중 텐트에서 잠 자던 이등병 사망 (관계자 증언)

강원도 태백 육군 부대 혹한기 훈련 중 텐트에서 잠 자던 이등병 사망 (관계자 증언)

강원도 태백 육군 부대 혹한기 훈련 중 텐트에서 잠 자던 이등병 사망 (관계자 증언)
혹한기 훈련 중인 군부대 모습

강원도 태백의 한 육군 부대에서 혹한기 훈련을 하던 이등병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문제는 사망자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부대 소속 사단에서는 혹한기를 강행하겠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육군 및 경찰 발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6시 54분쯤 강원도 태백의 육군 부대에서 혹한기 훈련 중이던 병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등병인 해당 병사는 추운 날씨에 적응하는 ‘내한 훈련’을 위해 연병장에 설치한 텐트에서 잠을 자다가 숨졌다고 알려졌다.

혹한기 훈련 중 텐트에서 잠 자던 이등병 사망… 강원도 태백 육군 부대

강원도 태백 육군 부대 혹한기 훈련 중 텐트에서 잠 자던 이등병 사망 (관계자 증언)
텐트를 정비하는 군인의 모습

경찰과 군 당국이 조사한 결과 범죄 혐의 점은 없었다. 이후 수사기관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중이다.

군 당국은 추후 유족과 논의를 거친 뒤 정확한 훈련 내용과 사고 발생 경위 등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군 발표가 나기 전 어느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해당 군부대 관계자의 증언이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을 불러오고 있다.

이등병 사망한 사건… 강원도 태백 육군 부대 혹한기 훈련 중 텐트에서 잠 자다가 봉변

강원도 태백 육군 부대 혹한기 훈련 중 텐트에서 잠 자던 이등병 사망 (관계자 증언)
서울대학교 에브리타임에 올라온 해당 군부대 관계자의 증언

지난 12일 오후 8시 25분쯤 온라인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서울대 캠퍼스의 ‘군인 게시판’에는 ‘얘들아 혹한기하다 누가 얼어죽었는데 온 부대가 쉬쉬하고 있음 이게 정상인 거 같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해당 이등병이) 진짜 얼어서 동사한 것이다”라며 “뉴스에 아무리 찾아도 없다”라며 자기 부대의 실상을 알렸다. 실제로 해당 이슈의 뉴스가 나오기 시작한 것은 13일 오전부터다.

여기에 글쓴이는 “사단에서는 (이등병이 사망한 뒤에도) 안전한 조치를 다시 강구해서 혹한기 다시 시작하면 된다라고 하는데 정상이 아닌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훈련 중 사고로 인해 사망자가 나왔는데도 해당 부대 사단은 혹한기 훈련을 다시 강행하겠다는 말이었다.

글쓴이의 말을 들은 어느 서울대 학생은 “와 진짜 무섭다”라며 “군대에서 죽으면 진짜 개죽음이구나”라고 한탄했다.

김필환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에브리타임,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