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대구서 부부가 여성 강제로 성매매.. 현대판 성노예 사건 터졌다 (정황)


 						  
 								 

여성 감금한 뒤 3년간 강제결혼시키고 성매매... 노예처럼 부린 대구 부부

여성 감금한 뒤 3년간 강제결혼시키고 성매매… 노예처럼 부린 대구 부부

여성 감금한 뒤 3년간 강제결혼시키고 성매매... 노예처럼 부린 대구 부부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대구 지역의 어느 40대 부부는 예전 직장동료였던 여성을 집에 감금했다. 이들은 감금한 여성에게 낮에는 자신들의 아이를 돌보게 하고, 밤에는 밖으로 내보내 성매매를 시키는 수법으로 수억원을 가로챘다. 범행이 길어진 이들은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여성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감시하기 위해 자신의 후배와 여성을 강제로 결혼시키기까지 했다.

한국일보는 16일 3년간 피해 여성을 감금하고 노예처럼 부린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단독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대구중부경찰서는 성매매 알선과 감금, 폭행 등 혐의로 A(41)씨를 구속하고, 공범인 A씨 남편 B(41)씨와 이들의 후배이자 피해자 C씨의 남편 D(38)씨를 불구속 상태로 입건했다.

A씨 부부가 피해자 C씨를 노예처럼 부린 것은 2019년 10월부터였다. 이후 지난해 9월까지 A씨 부부는 3년간 C씨에게 2,000여차례 성매매를 시키고, 5억여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여성 노예처럼 부렸다… 3년간 강제결혼시키고 성매매하게 만든 대구 부부

여성 감금한 뒤 3년간 강제결혼시키고 성매매... 노예처럼 부린 대구 부부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경찰 조사에 따르면 피해자 C씨를 부부는 현대판 노예처럼 부렸다.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는 이들은 일을 나간 낮 시간에는 피해자에게 자신들의 자녀를 보살피게 했다.

그리고 밤이 되면 성매매를 해서 돈을 벌어오라고 강요하며 밖으로 내몰았다. 하루 최소 80만 원의 할당량을 정해놓고 C씨가 이를 채우지 못할 경우 이튿날 모자란 돈에 이자를 더해 할당 금액을 더 높였다.

또 성매매 시간과 대가를 실시간 보고하게 하고, 보고가 조금이라면 늦어지면 “사람을 붙였으니 딴생각하지 말라”면서 협박을 일삼았다.

여성 감금한 뒤 3년간 강제결혼시키고 성매매… 노예처럼 부린 대구 부부

여성 감금한 뒤 3년간 강제결혼시키고 성매매... 노예처럼 부린 대구 부부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육체적으로도 폭행과 학대를 상습적으로 했다. 부부의 눈에 C씨가 거스리는 행동을 할 때마다 찬물이 담긴 욕조에 알몸 상태로 들어가있게 고문하거나 죽도, 의자 등 도구를 이용해 마구 폭행했다.

폭행으로 인해 몸에 상처가 생겨도 성매매를 계속 해야했다. 부부는 때린 직후에도 화장품과 선글라스로 상처를 가리게 하고 성매매를 하라고 내몰았다.

일부 성매매 남성은 C씨의 몸에 난 상처를 보고 도망가기도 했으며, 이 사건이 경찰에 잡히게 된 것도 성매매 남성 한 명이 경찰에 신고를 하면서였다.

피해자 여성 노예처럼 부렸다… 3년간 강제결혼시키고 성매매하게 만든 대구 부부

여성 감금한 뒤 3년간 강제결혼시키고 성매매... 노예처럼 부린 대구 부부
경찰 로고

C씨는 어쩌다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됐을까. 과거 A씨와 C씨는 직장 동료 사이였는데, C씨가 월급 등 금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힘들다고 호소했다고 한다. 이에 A씨는 자신이 대신 관리해주겠다고 하며 C씨를 자기 소유 원룸으로 이사하게 만들었다. 이사를 온 뒤 A씨는 본색을 드러내 남편 B씨와 함께 범행을 일삼았다.

이들 부부는 C씨를 처음보는 남성 D씨와 강제 결혼시키기도 했다. D씨는 부부의 남편 B씨의 직장 후배로, C씨를 감시하는 역할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이 전형적인 ‘가스라이팅(정신적 학대, 심리적 지배)’ 범죄라며 사건을 조만간 검찰에 송치하겠다고 밝혔다. 부부의 범죄 수익금은 몰수ㆍ추징보전 조치될 예정이다.

또 C씨의 성을 매수한 성매매 남성들 역시 전원 검거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특별 수사팀이 꾸려진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계좌내역 등을 통해 확인된 500명을 포함, 2,500여 명의 성매수 남성들도 계속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영화 비스티걸즈,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