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학대 사건.. 담당자 무릎까지 꿇었다 (+병원 입장)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리는 등 학대 경찰 조사중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리는 등 학대 경찰 조사중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리는 등 학대 경찰 조사중
최초 오픈카톡 채팅방에 올라온 제보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어느 병원 소속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를 때리는 등 각종 학대를 일삼았다는 소식이 있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8일 특정 맘카페에서 시작된 해당 논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학대’라는 제목으로 급격히 확산됐다. 안산시에 있는 산후조리원을 갖춘 병원에서 그런 일이 일어났다는 글이었다.

처음 문제 제기를 한 것은 안산 산후조리원 이용자가 모인 단체 오픈 채팅방이었다고 한다. 게시글에 첨부된 사진을 보면 채팅방 멤버 중 한 사람이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난리 났다. 지금 케이지 안에 들어 있는 아이들을 막 돌리지 않나, 손수건을 얼굴에 던지고, 쪽쪽이(공갈 젖꼭지)는 물린다는 공지에도 없는데 강제로 물리고, 손수건으로 가리고, 입 때리고 다 찍혔다. 지금 산모들뿐 아니라 아빠들도, 경찰도, 병원장도 왔는데 아무 대처 방안이 없다”라고 말했다.

신생아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려… 안산 산후조리원 학대 경찰 조사중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리는 등 학대 경찰 조사중
오픈카톡 채팅방 대화내용

이어 “나는 오늘 산후조리원에 온지 첫날인데 이게 말이 되느냐. 산모들 다 배 부여잡고 지금 씩씩대고 어떤 분들은 아이 데리고 나가고 계신다. 몸도 지금 완쾌도 안 됐는데 병원은 쉬쉬하고 이게 말이 되나”라고 말했다. 또 “병원장 부원장 소아과장 다 왔지만 해결되는 게 아니고 계속 이야기 중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게시글에는 해당 산후조리원 직원들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일제히 앉아 무릎 꿇고 있는 사진 역시 첨부돼 있었다.

병원 관계자는 어느 매체와의 통화에서 무릎 꿇는 일이 발생한 것은 사실이나, 나머지는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 나섰다…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학대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려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리는 등 학대 경찰 조사중
무릎 꿇은 산후조리원 담당자들

병원 관계자는 “무릎을 꿇은 건 보호자가 화가 나셨으니 화를 푸시라는 의미로 그렇게 한 걸로 안다”라며 “학대한 건 아니다. 지금 너무 와전되고 있는 게 있어서 병원에서 따로 공지할 예정이다”라고 매체와 통화했다.

이어 “공갈 젖꼭지까지는 인정하지만 다른 내용은 확실하지 않다. 추후에 따로 공지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경찰에서 조사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경찰 조사 이후 알릴 예정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지난 18일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안산시 단원구 모 산후조리원 관계자 A씨 등 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리는 등 학대 경찰 조사중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리는 등 학대 경찰 조사중
단체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논의하는 맘카페 회원들

A씨 등이 받는 혐의는 산후조리원 내 신생아실에서 아기 침대를 벽에 밀쳐 부딪치게 하거나 얼굴에 손수건을 덮어놓는 등 행위에 관련된 것이다. 현재까지 피해 신생아는 4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범죄행위는 산후조리원에서 많이 사용하는 아기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해주는 CCTV 일종인 ‘베베캠’을 통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해당 산후조리원은 통상적으로 긴 시간 틀어놓는 베베캠을 30분 단위로 밖에 열어놓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부모가 아기들 상태를 지켜볼 수 없게 고의로 한 것으로, 학대 사실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이 현재 해당 영상을 입수, 학대 여부를 분석하고 있다.

또 이미 해당 산후조리원을 이용한 적 있는 맘카페 등지에서는 단체 행동에 나서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움직임 이 보이고 있다.

안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때리고 손수건으로 얼굴 가리는 등 학대 경찰 조사중
산후조리원 입장문

한편 해당 산후조리원을 운영하는 병원 측은 지난 18일 해당 안건에 대해 보건소에 자진 신고했다며, 병원에 대한 유언비어를 믿고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개인과 병원의 명예에 해가 되는 내용을 인터넷에 무작위로 유포하면 ‘추후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음’을 알려주겠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