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버드대에서 늙은 DNA를 다시 젊어지게 하는 실험에 성공했다


 						  
 								 

미국 하버드 연구팀, 노화한 생쥐 건강하게 되돌리는 실험 성공..인류 역사 바꿔놓을까

미국 하버드대 늙은 쥐 회춘 실험 성공
미국 하버드대 회춘 실험 성공

모든 우주 생명체는 시간의 흐름을 거스를 수 없다. 하지만 늙은 생명체가 일정 부분 다시 젊어질 수 있는 실험을 최근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이 성공해 전세계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2일 CNN 등에 따르면 하버드대 의대 블라바트니크연구소 데이비드 싱클레어 교수팀은 이날 늙은 쥐의 건강 상태를 늙기 전으로 되돌리는 데 성공한 연구 결과를 과학저널 ‘셀(Cell)’에 게시했다. 실험에 이용된 늙은 쥐는 시력 및 뇌 능력을 되찾았다. 근육과 신장 조직도 더 건강해졌다.

연구팀은 눈먼 생쥐의 손상된 망막 신경절과 노화된 뇌, 근육, 신장 세포에 ‘야마나카 전사인자’ 칵테일을 투여하고 항생제로 인자를 작동시키는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야마나카 전사인자 칵테일은 일본 교토대 야마나카 신야 교수가 성체 세포를 배아줄기세포 단계로 만든 역분화에 사용했던 4가지 ‘야마나카 전사인자’(Oct3/4, Sox2, Klf4, c-Myc) 중 3가지를 혼합한 물질이다.

미국 회춘 실험 성공에 인류에게 끼치는 영향도 있을까
페이스앱 노인 BTS 뷔

미국 하버드 ‘늙은 쥐’ 다시 ‘건강한 쥐’로 바꿔놓은 실험 성공

연구팀은 반대로 후생유전학적 변화를 통해 노화를 2배 빠르게 진행되게 하는 실험에도 성공했다. 쥐의 DNA에 돌연변이를 일으키지 않고, DNA가 접히는 구조만 변화시키는 방식이다. 이 실험은 노화가 마음대로, 그리고 앞뒤로 일어나게 할 수 있는 가역적 과정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싱클레어 교수는 “우리 몸에는 노화를 되돌릴 수 있는 ‘젊음의 백업 사본’이 있다”며 “(이번 연구는) 노화가 DNA를 훼손하고, 세포조직을 손상해 질병과 사망에 이르게 하는 유전적 돌연변이의 결과라는 과학적 믿음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노화는 오래된 컴퓨터에서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생하는 것과 같다”며 “노화는 유전적 돌연변이로 생긴 손상에 의한 게 아니라, 세포가 DNA를 읽어내는 능력을 잃어 기능을 상실하는 게 원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노화를 되돌리는 데에는 50살짜리 몸이든 75살짜리 몸이든, 건강하든 병들었든 상관이 없다”며 “일단 회춘 과정이 시작되면 몸은 재생하는 방법을 기억하고 늙었든 병들었든 상관없이 다시 젊어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회춘 스위치를 찾는 연구는 매사추세츠공대(MIT) 대학원 시절 호모에서 노화 조절 유전자를 발견하면서 시작됐다”며 “이 유전자는 모든 생명체에 존재하기에, 사람에게도 똑같이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주영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