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같이 어리고 잘생긴 애 좋아” 남고생 성추행한 남교사의 결말 (판결)


 						  
 								 

"어리고 잘생겼다" 남고생 스토킹 성추행한 30대 대학강사가 받은 처벌 (형량)

“어리고 잘생겼다” 남고생 스토킹 성추행한 30대 대학강사가 받은 처벌 (형량)

"어리고 잘생겼다" 남고생 스토킹 성추행한 30대 대학강사가 받은 처벌 (형량)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동성 성추행 자료사진

동성의 제자들을 스토킹 또는 강제추행한 30대 전 대학강사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19일 대구지법 제8형사단독 이영숙 부장판사는 동성 제자들을 스토킹하고 신체를 접촉한 혐의(강제추행 등)로 기소된 전 대학 강사 A씨(39)에게 징역 10월을 선고하고 구속했다.

또 재판부는 40시간의 성폭력·스토킹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범인, 고등학생에게 “사랑한다”며 스토킹

"어리고 잘생겼다" 남고생 스토킹 성추행한 30대 대학강사가 받은 처벌 (형량)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동성 성추행 자료사진

앞서 A씨는 2020년 6월 당시 고교생이었던 B군에게 대구 중구의 한 카페에서 “나는 동성애자이며, 너 같이 잘생기고 어린 남자를 좋아한다. 너를 성적인 대상으로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의 고백을 받은 B군은 “앞으로 연락하지 말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으나 A씨는 계속 연락하며 집착했다.

그는 B군에게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을 만큼 니가 좋다”, “니가 너무 무서워해서 솔직히 말도 못했어” 등 강한 집착이 드러나는 문자메시지를 32차례에 걸쳐 보냈다.

번호 차단하자 공중전화로 전화 걸어 “사랑한다”

"어리고 잘생겼다" 남고생 스토킹 성추행한 30대 대학강사가 받은 처벌 (형량)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동성 성추행 자료사진

또 이후 B군이 그의 번호를 차단하자 공중전화로 B군에게 전화를 걸어 “사랑한다. 보고싶다”는 말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B군은 결국 경찰에 A씨를 고소했고, 법원은 A씨에게 스토킹을 중단하고 100m 이내 접근금지 명령을 내렸다.

문제는 A씨의 범죄에 희생된 것이 B군 만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같은 해 또 다른 수강생 성추행 일삼았던 범인

"어리고 잘생겼다" 남고생 스토킹 성추행한 30대 대학강사가 받은 처벌 (형량)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동성 성추행 자료사진

같은 해 A씨는 또 다른 수강생 C군에게도 접근했다. A씨는 “스펙을 쌓게 해주겠다”며 C군을 자신의 프로젝트 팀원으로 채용했다.

이후 A씨는 C군의 집에 찾아가 자신이 동성애자라고 밝힌 뒤 C군의 허벅지와 뺨을 만지는 등 강제 추행했다.

C군은 역시 거절했으나 A씨는 C군이 인턴으로 근무하는 건물 앞에서 “너와 함께 시간을 갖고 싶다”며 소란을 피우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 범인에게 징역 10개월 선고

"어리고 잘생겼다" 남고생 스토킹 성추행한 30대 대학강사가 받은 처벌 (형량)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동성 성추행 자료사진

재판부는 “피해자들의 진술이 일관되며 모순적이지 않다”라며 스토킹 및 강제추행 혐의 유죄를 인정했다. 또 “피해자가 정신적으로 큰 고통을 받은 점,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종합했다”며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A씨는 “피해자들이 먼저 애정 표현을 했다”며 “나는 무죄다. 항소할 것”이라며 뉘우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김필환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 KBS 뉴스, 연합뉴스, MBC 뉴스